산촌미락회
공지/알림 회원게시판 산따라맛따라 추천여행지 축제안내 여행갤러리 자유게시판 일정관리 동영상 회원업소
  공지사항
 (제주 장가네 해… [08-28] (4)
 영월 酒泉 술샘 … [08-04] (1)
 전국산촌미락회 … [08-21]
 무궁화꽃 앞에서 [08-03]
 ‘산따라 맛따라… [03-03] (1)
주간 인기글
  생수 송어횟집 / 장곡 저수…
  (철원) 두루미의 비상(사진 …
  철원오대쌀 / 세계인들의 입…
  구름타고 온 선녀 / 12선녀…

어제 : 367

오늘 : 221

최대 : 2,056

전체 : 1,175,168

   자유 게시판입니다.

  구름타고 온 선녀 /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글쓴이 : 박재곤     날짜 : 17-05-15 21:08     조회 : 2306     트랙백 주소

구름타고 온 선녀 /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내설악 북천 물가에서 이런 집을 만나다니..


박재곤   17-05-15 21:10
구름타고 온 선녀 /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내설악 북천 물가에서 이런 집을 만나다니..

아! 행복!!..정말 행복은 먼 곳에 있지 않았다. 이제는 내설악에서도 하룻밤 머물 곳을 찾
았다. 눈길을 끈 '구름타고 온 선녀'를 만나겠다는 생각은 애초부터 갖지 않았다.

하지만, 귀환길 버스편 차시간에 쫓겨 오래 머물지 못하고 자리를 뜨는데, 내가 다시 찾아
와서 머물게 될 방 입구에 붙은 팻말이 나뭇꾼이었다.
박재곤   17-05-15 21:40
1963년, 반세기도 더 지난 54년 전 여름날의 이야기다.

운 좋게도 외설악(지금의 소공원. 1박)-->마등령 오세암(2박)-->
봉정암(3박)-->대청봉(1703m) 쌍폭 백담사(4박) 코스로 설악산
산행을 했었다.

내 일생 수많은 산행에서 참으로 잊지 못할 기억인데, 산행 중 우
리 일행말고는 '등산을 위한 사람' 그 누구도 만나지 못했던 산행
이었다.

4박째날,  내설악에서 처음으로 잠을 잔 곳이 백담사였다.

그런데 백담사에서 내가 하룻밤 묵었던 방은 후일 전두환 전직 대
통령 내외분이 유배되어 머물렀던 역사적인 바로 그 방이었다.
박재곤   17-05-22 04:05
구름타고 온 선녀 / 대표 장용석
033-461-7700

내설악에서는 바로 이 집!!
하룻밤 머물기에 딱 좋은 곳입니다.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1786-6
12선녀탕 계곡앞
코멘트입력

게시물 3,847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847 (춘천 오봉산장) 소양댐 건너 오봉산 산행나들목에 (4) 박재곤 08-09 1595
3846 아바이마을 / 갯배로 바다 건너 순대국을 먹는다 박재곤 08-07 2219
3845 로키산맥 다녀 왔습니다 (1) 김성달 08-01 3219
3844 (산노래) '개나리 고개'를 부르며 북한산을 올랐다 박재곤 07-30 2169
3843 (강원도 양구) 국토정중앙과 봉화산 (6) 박재곤 07-29 2154
3842 설악산장수대힐링원 / 자연치유방식 식습관으로 몸의 저항력을 … (1) 박재곤 07-26 2456
3841 (화진포) 남북으로 길게 펼쳐진 북녘의 백두대간 박재곤 07-25 4003
3840 오색그린야드호텔 국내 최고 산악휴양지의 중심 박재곤 07-18 4326
3839 (충주여행) 탄금대 사연 (5) 박재곤 07-15 3888
3838 (덕유산 향적봉 정상) 이런 날도 있었지요 박재곤 07-14 2201
3837 (반구정 임진강나루) 휴전선이 지척 파주 임진강변에서 한잔 걸… (5) 박재곤 07-10 2232
3836    (반구정 임진강나루) 휴전선이 지척 파주 임진강변에서 한잔 걸… 임진강나루 07-16 4273
3835 (목향원) 시골 고향집을 생각하게 하는 풍경 (2) 박재곤 07-07 1747
3834 마음으로 함께하는 산촌 미락회 (5) 지리산도사 06-27 150
3833 산골제다 김종관 대표 '지리산의 여명' 사진전 서울 … (4) 박재곤 06-24 123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야후 다음 NATE 파란 구글 코리아 MSN 가자i e우체국 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음식업중앙회 전자민원 국세청 기상청
  회장:허윤규(010-4516-2114),총무:이연우(010-8956-2231), 탐방요청 010-2771-8848(박재곤)  광고가입 055-387-3292(김성달)
copyright(c)2004 산촌미락회 all rights resev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