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미락회
공지/알림 회원게시판 산따라맛따라 추천여행지 축제안내 여행갤러리 자유게시판 일정관리 동영상 회원업소
  공지사항
 (제주 장가네 해… [08-28] (4)
 영월 酒泉 술샘 … [08-04] (1)
 전국산촌미락회 … [08-21]
 무궁화꽃 앞에서 [08-03]
 ‘산따라 맛따라… [03-03] (1)
주간 인기글
  (구타선) 내설악 십이선녀탕…
  (백담사 가는 길에) 백담순…
  (일성설악온천콘도) 울산바…
  (옛골토성 권태균 회장) 축…
  천사가 어디 따로 있나요 (2…

어제 : 234

오늘 : 104

최대 : 2,056

전체 : 1,142,959

   자유 게시판입니다.

  용바위식당 / ‘황태요리의 명인’의 집
  글쓴이 : 박재곤     날짜 : 17-05-16 09:46     조회 : 1313     트랙백 주소

용바위식당 /  ‘황태요리의 명인’의 집

웃기는 이야기 / 내 몸은 하나인데 사람들은 나를 보고 제 멋대로
물태, 생태, 동태, 춘태, 하태, 여름태, 낚시태, 북어, 노가리, 코다리,
금태, 백태, 노랑태, 황태 등으로 부른다.


박재곤   17-05-24 15:17
용바위식당 / 전국 제일의 황태요리 전문점

대구과에 속하는 바닷고기 명태는 고려 때부터 북어(北魚)라고 했다는데,
한겨울 북양에서 오는 고기라는 뜻이었다고 한다.

뒷날 조선시대에 와서 그 이름이 명태(明太)로 바뀐 사연은 이렇다. 수라
상에 올라 온 낯선 고기를 보고 임금님이 “무슨 고기냐”고 물었더니

상궁이 “함경도 명천에 사는 태(太)서방이 잡아 올린 고기”라고 아뢰었고
그 말을 들은 임금님은 “그럼 명태구만”라고 했다는 것.

이러한 명태는 불리는 이름도 가지가지다. 물태· 생태·동태·춘태·하태·여름
태·낚시태·북어·노가리·코다리·금태·백태·노랑태·황태 등등.

그러나 그 이름이야 뭐가 됐든 명태는 어디까지나 명태일 따름이다.

이러한 명태가 고랭지 산간 덕장으로 옮겨져 겨우내 서너 달을 얼었다 말랐
다 하면서 스펀지처럼 푸석푸석하게 노란 색깔이 되고 명태로서는 최상의
맛을 내게 되는데, 이것을‘황태’라고 한다.

바람이 잘 불고 눈이 많이 내리지만 안개가 끼지 않는 영하의 기온이 오래
도록 지속되는 장소라야만 덕장설치의 최적지가 된다는 것이다.

진부령 아랫마을이 바로 이러한 조건을 잘 갖추고 있다. 그래서 이곳에는 오
래 전부터 덕장을 설치하고 생태를 황태로 만드는 일을 생업으로 해 온 집들
이 여럿이다.

따라서 이 일대는 황태구이를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들이 여러 집 생겨났다.
인제군 내에는 50여 곳의 황태구이 전문업소가 영업중이다.

진부령과 미시령 갈림길에서 진부령 쪽으로 300m쯤의 거리에‘용바위식당’이
있다. 인제군만이 아니라 전국 제1의 황태요리전문업소로 내 세워도 조금도
손색이 없는 업소다.

자가덕장을 갖고 있는 용바위식당의 대표 연영숙(延英淑)여사는 강원도 향토
음식으로‘대한명인’(제07-165호)칭호를 받은 이다.

일년 사계 어느 때나 대형업소인 이 식당 앞에는 전국각지에서 찾아 온 손님
들의 승용차로 만차상태니 이 업소의 명성은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없다.

한 편 연 여사는 밝게 베풀고 싶다는 의지를 담은 필명 ‘소선’으로 ‘새벽에 우
는 새소리’라는 시집을 펴내기도 했다.

앞으로 아들 며느리에게 업소를 승계시키고 자신은 소외된 노년세대들이 함
께 모여서 여생을 즐길 수 있는 마을을 조성하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
다.

메뉴 황태구이정식 1만 원
전화 033-462-4079
찾아가는 길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3리 4반 71-3
코멘트입력

게시물 3,820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820 용바위식당 / ‘황태요리의 명인’의 집 (1) 박재곤 05-16 1314
3819 나는 행복한 사람 이후직 05-16 1407
3818 구름타고 온 선녀 /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3) 박재곤 05-15 1543
3817 속초기행 / 봄비 내리는 해거름 갯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다 (1) 박재곤 05-15 704
3816 법정스님 이야기 이후직 05-14 2091
3815 한눈으로 감상... 四季의 거리풍경. (2) 우당 05-10 2190
3814 모란이 피기까지는 (3) 박재곤 05-10 2167
3813 근본은 사랑이다 / 미워했던 마음들은 모두 씻어 버려야만 한다 (1) 박재곤 05-09 2169
3812 어제 같은데 벌써 여름 같은 날이 박재곤 05-05 2161
3811 안개속에서 Im Nebel / Herman Hesse (2) 박재곤 04-27 2175
3810 매화예찬 (2) 박재곤 04-13 2265
3809 참 아름다운 사과(謝過)/조선일보에서 옮김 우당 04-12 2217
3808 봄비에 벚꽃은 지고 화창한 봄날 가슴에는 벅찬 새 희망이 싹트… 박재곤 04-09 2214
3807 '仁' '義' '才' '德' 우당 04-03 2185
3806 끼리끼리... (1) 우당 03-31 2199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야후 다음 NATE 파란 구글 코리아 MSN 가자i e우체국 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음식업중앙회 전자민원 국세청 기상청
  회장:허윤규(010-4516-2114),총무:이연우(010-8956-2231), 탐방요청 010-2771-8848(박재곤)  광고가입 055-387-3292(김성달)
copyright(c)2004 산촌미락회 all rights resev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