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미락회
공지/알림 회원게시판 산따라맛따라 추천여행지 축제안내 여행갤러리 자유게시판 일정관리 동영상 회원업소
  공지사항
 고달영 / 무주구… [10-30] (16)
 장가네 해장국 [09-20]
 (제주 장가네 해… [08-28] (4)
 영월 酒泉 술샘 … [08-04] (1)
 전국산촌미락회 … [08-21]
주간 인기글
  (제주도 서귀포) / 장가네 …
  윤성빈 금메달 / ″얼굴에 …
  (김영숙) ‘부엌데기 화가’…
  R (이런 풍경) 언제 보아도 …
  남겨 두고 싶은 사진입니다
  [가입인사] 반갑습니다.
  (금메달) 2018 평창 동계올…
  (여자만) “여자만 들어오…

어제 : 255

오늘 : 197

최대 : 2,056

전체 : 1,226,272

   자유 게시판입니다.

  「느낌」
  글쓴이 : 우당 (121.♡.156.34)     날짜 : 18-02-01 19:03     조회 : 1191    

사람은 “엄마 엄마”, 응석 끝에 어느새 어른이 되고,
목소리도 굵게 “어머니~” 부르는 날이 온다.

자식 업어 키우면서 엄마의 힘은 사그라진다.

그땐 자식이 업어드릴 차례다.
아, 그런데 어머니는 세상을 떠나고 없다.

어머니를 생전에 한 번 업어드리기는커녕
업어드려야겠다는 생각조차 해본 적 없었다.

어쩌나, 시 감상에 나의 반성을 섞어 봤다.

시의 대상인 사물과 대화도 어릴 때와 어른일 적,
때와 장소, 기분에 따라 느낌이 달라진다.

제목을 어머니나 엄마라 하지 않고 ‘느낌’이라고 붙인 까닭이 여기에 있다.

느낌 속에 어머니를 공경하라는 뜻을 저장해 놓았다.

‘젖은 응석 마른 응석 가리지 않고 받아 안아 키웠으니,
빚 갚는 셈으로라도 엄마 한번쯤 업어드려 봐, 응.’

                                            - 박 두 순  / 동시작가 -

(조선일보 '가슴으로 읽는 동시' 중에서___)


우당 (121.♡.156.34)   18-02-01 19:10
'엄마'

엄마라는 이름은
듣기만 해도 가슴이 찡~, 눈시울 부터 촉촉해집니다.

아주 먼 옛날에 나에게서 떠나가신
우리 어머니의 나이를 살고 있는 이 싯점에서도
그리움은 한결 같이...

곱고 반듯하신 모습을 닮고 싶었지만
그리 살질 못했음을 부끄러워 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게시물 3,93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34 남겨 두고 싶은 사진입니다 (2) 박재곤 02-18 583
3933 [가입인사] 반갑습니다. (4) 자작나무무 02-18 573
3932 태극기 (1) 박재곤 02-12 881
3931 (월악산) 내가 좋아하는 풍경 (1) 박재곤 02-06 1520
3930 (가야산 가는 길에) / 나그네 서름 백년설(白年雪)노래비 박재곤 02-05 1574
3929 (자랑스럽습니다) 최흥철 선수 (2) 박재곤 02-03 1425
3928 「느낌」 (1) 우당 02-01 1192
3927 (취재길에 만난 한 풍경) 이제는 이런 풍경을 만나기가 힘들겠지… 박재곤 02-01 1674
3926 검룡소(儉龍沼) / 물을 마실 때는 그 근원을 생각해야 한다 (3) 박재곤 01-30 1612
3925 (경기도 가평) 호명호수와 청평호수 그리고 백두산천지 (1) 박재곤 01-28 1497
3924 (R) 갓바위 천서리 / 대구에도 이런 집이 있답니다 박재곤 01-28 1502
3923 수도 서울의 Land Mark '롯데월드타워' 우당 01-23 1576
3922 (창립총회) 아!! 이 사진을 드디어 찾았습니다 (1) 박재곤 01-21 1440
3921 (제주 중문) 장가네해장국 박재곤 01-18 1161
3920 (북한산) 백운산장의 추억 / 대구산꾼들의 바위벽에 대한 열정 박재곤 01-15 1273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야후 다음 NATE 파란 구글 코리아 MSN 가자i e우체국 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음식업중앙회 전자민원 국세청 기상청
  회장:허윤규(010-4516-2114),총무:이연우(010-8956-2231), 탐방요청 010-2771-8848(박재곤)  광고가입 055-387-3292(김성달)
copyright(c)2004 산촌미락회 all rights resev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