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미락회
공지/알림 회원게시판 산따라맛따라 추천여행지 축제안내 여행갤러리 자유게시판 일정관리 동영상 회원업소
  공지사항
 고달영 / 무주구… [10-30] (12)
 장가네 해장국 [09-20]
 (제주 장가네 해… [08-28] (4)
 영월 酒泉 술샘 … [08-04] (1)
 전국산촌미락회 … [08-21]
주간 인기글
  (66회차 모임 덕유산) 우리…
  신라에서 백제로 자동차편으…
  (예촌본가 상차림) 한밤 중…
  무릎 꿇고 있는 이 사람은??…
  (라제통문) 이문을 통하여 …
  (덕유산 66) 라제통문에서
  (산미 66) 반갑습니다
  (산미 66) 여성동무 여러분!…
  (덕유산) 참 아름다운 그림…
  UN국제부패방지의날 기념식

어제 : 263

오늘 : 155

최대 : 2,056

전체 : 1,209,383

   우촌 박재곤 선생의 산따라맛따라 게시판입니다.

  (동아일보) 폭염 속 음식섭취 요령
  글쓴이 : 박재곤     날짜 : 17-08-01 05:41     조회 : 2538     트랙백 주소

폭염 속 음식섭취 요령
 수박은 수분 많아 피로해소에 도움… 아침식사로 블루베리+요구르트 추천
 몸이 찬 소음인은 전통 보양식… 열 많은 소양인은 돼지고기 좋아

열무냉면 속 열무는 칼슘과 칼륨이 풍부해 뼈와 혈압 건강에 효과가 크다. 콩국수 역시 단백질.
비타민B군, 철분이 함유돼 활성산소를 억제한다.

전문가들은 고단백 보양식보다 매실 오이 요구르트처럼 비타민과 미네랄 아미노산 등이 풍부한
음식이 폭염을 이기게 돕는다고 설명했다. 동아일보DB

흔히 무더위를 ‘삼복더위’라고 한다. 삼복이란 초·중·말복으로 이날만 되면 보신탕, 삼계탕 가게에
줄이 길게 늘어선다.

보양식으로 더위를 이기기 위해서다. 하지만 삼계탕은 열량이 1000Cal에 육박한다. 콜레스테롤이
나 나트륨 함량도 높아 요즘 같은 칼로리 나트륨 과잉시대에 적합한 보양식인지 의문이다.

보신탕이나 장어구이도 마찬가지다. 배곯던 시절에는 고단백 음식이 여름 기력을 회복하는 데 도움
이 됐지만 이제 시대에 맞춰 보양식이 변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온다.


박재곤   17-08-01 05:50
열무로 수분, 콩국수로 단백질 보충

무더위에 지친 몸… “열무로 수분, 콩국수로 단백질 보충하세요”
이미지기자 입력 2017-07-31 03:00수정 2017-07-31 09:08
박재곤   17-08-01 05:51
○ 비타민 미네랄 풍부한 제철 과일과 콩국수

 박용우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여름철에는 무엇보다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음식을
먹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박 교수는 “땀을 많이 흘리기 때문에 수분과 전해질을 충분히 보충해야 한다”며 “복숭아 참외 수박
등 제철 과일에는 수분과 비타민, 미네랄이 풍부하다”고 강조했다.

여름철 아침 ‘보양식사’로 블루베리와 플레인 요구르트를 추천하기도 했다.

라미용 삼성서울병원 임상영양파트장도 제철 과일과 채소를 보양식으로 꼽았다. 라 파트장의 ‘5대
추천’ 보양식은 이렇다.

첫째는 ‘열무’다. 열무는 ‘어린 무’라는 의미로 6∼8월 여름을 대표하는 제철 녹색 채소다. 열무에는
수분이 많고 칼슘, 칼륨, 비타민 A·B·C가 풍부하다.

둘째는 등산의 단짝 친구 ‘오이’다. 부족한 체내 수분을 보충하기에 제격이다. 오이에는 체내에 쌓인
열이나 습기를 없애는 성질도 있어 무엇보다 더위에 지칠 때 좋다.

셋째는 여름의 대표 과일 수박. 수박은 약 90%가 수분이다. 또 비타민 B1·B2·C, 칼륨, 인, 아미노산
등이 풍부해 더위에 지친 몸의 피로를 풀어주는 데 도움을 준다.

넷째와 다섯째는 ‘매실’과 ‘콩국수’다. 먼저 매실은 강력한 항균 성분이 들어있어 여름철 식중독을 예
방한다. 숙취 해소에도 좋다.

콩은 칼로리와 지방은 낮고, 단백질은 풍부하다. 또 비타민B군, 철분, 이소플라본과 같이 건강 유지에
필요한 성분이 다량 들어있다. 콩국수야말로 저지방 고단백 음식으로, 칼로리 과잉시대에 걸맞은 보양
식인 셈이다.
박재곤   17-08-01 05:52
○ “소음인은 따뜻하게, 소양인은 차게” 

그렇다고 무턱대고 과일과 야채만 찾다 보면 차가운 음식을 과하게 먹을 수 있다. 이준희 경희대
한방병원 사상체질과 교수는 “과일, 냉면 등 차가운 성질의 음식이 어떤 사람에게는 이롭지만

누군가에는 해롭게 작용할 수도 있다”며 “체질별로 보양식을 가려 먹으면 좋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 교수가 추천한 사상체질별 보양식이다.
 
먼저 소음인은 몸이 차고 소화기능이 약한 체질이다. 찬 음식을 먹으면 쉽게 위장장애가 올 수 있다.

따라서 소음인은 성질이 따뜻하거나 기운을 북돋아 줄 수 있는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닭고기나 보
신탕 같은 전통적 보양식부터 찹쌀, 차조, 대추, 부추, 생강, 아욱, 쑥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소음인이 차가운 음식이나 수박처럼 물이 많은 여름 과일을 과하게 먹으면 소화 장애가 생겨 식욕이
떨어지고 몸이 무거워져 무력감을 느낄 수도 있다.

소양인은 반대로 열이 많은 체질이다. 더운 날 뜨거운 보양식을 먹었다가는 체내 열이 더 올라 신경
과민은 물론이고 피부와 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소양인은 차가운 성질의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돼지고기와 오리고기, 보리, 굴, 해삼, 전복, 참외 등
이 적합하다.

태음인은 체내 에너지 대사 및 소비가 느리고 노폐물 축적이 많아 살이 찌기 쉬운 체질이다. 더운 날씨
에 과식이나 폭식 야식이 특히 위험하다.

체중 증가로 인한 부종, 전신 무력감, 다한증, 변비가 발생할 수 있다. 태음인은 기운의 외부 배출을 돕
는 쇠고기, 곰탕, 율무, 은행, 더덕, 콩, 우유 등을 먹으면 좋다.

어느 체질보다 규칙적인 식습관을 통해 과식 폭식 야식을 자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태양인은 체내 에너지 대사 및 소비가 활발한 체질로 체내 에너지 축적이 적다. 더운 날씨에 많은 땀을
흘리면 소변량 감소, 전신 무력감,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이 교수는 “까끌까끌한 식감이나 차가운 성질의 음식을 먹으라”고 조언했다. 메밀, 문어, 홍합, 붕어 등
의 해산물과 모과, 키위, 포도, 오렌지, 오가피, 다래, 솔잎 등의 채소·과일류가 여기에 속한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코멘트입력

게시물 75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9 (여주) 천서리막국수 (1) 박재곤 12-10 25
758 (덕유산 산미66) 무주어죽 (2) 박재곤 12-09 20
757 (산미 66) 예촌본가에서 (2) 박재곤 12-08 25
756 (예촌본가 상차림) 한밤 중인데 식욕을 자극하는구나!! (3) 박재곤 12-07 538
755 밥 먹고 바로 과일을 먹으면 독이 된다 (월간 山) 기사에서 옮김 (1) 박재곤 12-04 2698
754 식전 1시간, 식후 3시간에 먹으면 건강에 도움 박재곤 12-04 1834
753 오뎅식당 / 오해맙시다. 오뎅없는 오뎅식당입니다 (3) 박재곤 12-01 4043
752 (산수유 피는 마을 어느 멋진 날에) 남녀 모델도 멋집니다 (4) 박재곤 11-29 3862
751 (Honey Dew 허니 듀) 90대 연세의 민창동박사가 가시길 원해서 (2) 박재곤 11-28 3306
750 (호반에서) Honey Dew 허니 듀 / 경기도 군포 반월호반에 떠 있… (2) 박재곤 11-28 3621
749 화개장터 / 하동의 관광명소가 된 상설 관광형 재래시장 (1) 박재곤 11-25 3432
748 (R) 새이학가든 / 60년 전통 공주국밥의 대표 주자 박재곤 11-24 3327
747 (남양주-서초동) 기와집순두부 (2) 박재곤 11-20 3039
746 (남이섬 이야기) 花家怡園(화쟈이웬) / ‘나미나라공화국’에서 … (3) 박재곤 11-20 3038
745 (경기 양평 용문) '나해'의 잊지 못할 점심상 (1) 박재곤 11-16 3274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야후 다음 NATE 파란 구글 코리아 MSN 가자i e우체국 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음식업중앙회 전자민원 국세청 기상청
  회장:허윤규(010-4516-2114),총무:이연우(010-8956-2231), 탐방요청 010-2771-8848(박재곤)  광고가입 055-387-3292(김성달)
copyright(c)2004 산촌미락회 all rights resev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