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미락회
공지/알림 회원게시판 산따라맛따라 추천여행지 축제안내 여행갤러리 자유게시판 일정관리 동영상 회원업소
  공지사항
 고달영 / 무주구… [10-30] (9)
 장가네 해장국 [09-20]
 (제주 장가네 해… [08-28] (4)
 영월 酒泉 술샘 … [08-04] (1)
 전국산촌미락회 … [08-21]
주간 인기글
  (지리산 하동) 청학동과 삼…
  축하 축하 축하!!!!!
  (정선아리랑) 정선5일장 풍…
  어느날 아침 식사 / 찌개냄…
  옥산장 & 돌과 이야기 / 우…
  백운대의 추억 / 몇 번을 올…
  自 祝 !!!!! 산촌미락회 홈…
  (삼천포) 제일전복횟집 / 대…
  (덕유산) 4반세기 전 내 등…
  (고품격 명사회) 사회자의 …

어제 : 318

오늘 : 214

최대 : 2,056

전체 : 1,202,508

   우촌 박재곤 선생의 산따라맛따라 게시판입니다.

  (회원업소 식탁) 겁나게 맛 있었다
  글쓴이 : 박재곤     날짜 : 17-11-15 06:12     조회 : 30     트랙백 주소

(회원업소 식탁) 겁나게 맛 있었다 / 멀지 않아 이 식탁에 다시 앉아 식도락을 즐길 생각에
벌써 군침이 도는구나. 식탁차지가 어려울 것 같아 미리 한 자리 예약을 해 두어야겠다.


향적봉   17-11-15 06:23
예약전화번호는 (063)322-5665 기억해 두세요
고달영   17-11-15 08:13
네! 잘 모시겠습니다.
아마도 지난 2009년도에 정모를 통해 저희 예촌본가에 다녀가셨군요.

세상에 벌써 8년이란 세월이 훌쩍 지났습니다.
와우 김해룡 아우님도 계시고 박진성 고문님도 계시는 군요.

진정 편안하고 멋진 모습입니다.
감사합니다.

다음달 5일에 또 다시 이곳 덕유산자락 예촌본가에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늘 그랬듯이 편안한 마음으로 방문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성심성의 껏 모시도록 하겠습니다.

아울러 이번 모임에는 우리 회원님들이 보다 편안하게
주무실 수 있도록 다다펜션에서 멋진 밤을 수놓을 것으로

약조한 바 있습니다. 물론 신입회원으로 첫 인사도 드릴겁니다.
현재 무주한전에 근무하고 계신 정정용 과장입니다.

한 동네에 살면서 정통 차를 즐기고 있고 상인회 활동도 적극적으로
도와 주시고 계신 분입니다.

모두 모두 행복한 여정속으로 푹 한 번 빠져보시길 바랍니다.
저희 네티즌들꼐서도 관심있으신 분이 계시면 사전에

미리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북 무주군 설천면 만선1로 90번지 예촌본가
(무주덕유산리조트 바로 앞)

                                  고 달 영 올림(010-6407-4832)
고달영   17-11-15 23:04
무주스키장 주인인 부영은 과연 변할 수 없을까??

 위기의 난파선 부영호는 제대로 갈파하라!

전북의 동북부 주요관광의 메카인 무주구천동 지역상권을
파탄지경으로 몰고가는

부영그룹 산하 무주덕유산리조트측에 대한 보다 성의있는 협상을 촉구하는
탄성의 목소리가 크다.

해마다 겨울시즌을 목전에 둔 시점 지역대표단체인 구천동연합회,
스키협회는 겨울 스키영업을 위한 리조트측과
한바탕 심한 샅바싸움에 돌입된다.

하지만 지역상권에 대한 보호 및 육성에 대한
갈수록 퇴보적 관행협상이 걸림돌이 되면서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질타와 상생적 대지역 공유관계의
심각한 훼손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몇 년동안 지역내 스키숍을 운영하는 150여 개의 대다수 영업주들은
해마다 연례적으로 이어지는 리조트측과의 협상난항 및

지나친 본사집중의 경영전권 행사로 인한 현장 대표성 전무 등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최근 자산 21조 재계 16위로 급성장한 부영이 부실시공 등
악재로 인해 흔들거리는 한편

내부거래, 갑질 악재투성으로 이중근 회장의
지배력이 집중된 가운데 최대위기를 맞고있는 현실과 맞물린다.

과도한 본사집중의 경영권 독점인 반면 권한 부재의 리조트 현장책임자들에 대한
이해관계가 맞물릴 수 있다는 결론이다.

한편 안타깝게도 다른 한켠에선 이중근 회장의 소통부재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결국 현장의 숨김없는 목소리가 사실그대로 보고 및 소통이 되지 못하는 안타까움이
더욱 단절과 한숨소리가 크지 않겠냐는  볼멘소리도 이구동성이다.

최대 위기는 곧 기회라는 말이 있다.
위기속 부영은 난파선이 돼서는 안되며 기업의 영속성은 지속적으로 잘 보장돼야 한다고 본다

하지만 글로벌 시대에 걸맞는 과감한 권한 이양을 통해 새로운 혁신적 분위기
창출로 인해 서비스를 배가시켜 과거 화려했 던 지난날의
무주스키장의 자존심을 반드시 회복해야 한다고 본다.

다시한 번 과거처럼 인산인해가 될 수 있는 화려한 스키장으로
탈바꿈키 위한 대전환용 혁신카드와 우일신적인 의식개혁이
적극적으로 요구된다.

회사내 보다 생산적이고 감동적인 서비스를 구현해 한국속 알프스인 심장부의 자존심을
회복하는 무주덕유산리조트로 거듭나도록 힘써야 한다.

작은 지역과의 협상력은 과감하게 무주현장 관리자에게
권한위임과 가능한 상생적 관계 정립을 통한

그런 대망의 큰 그릇을 갖는 부영이 되어야 한다고 본다.

이따금 지역을 벗어나 타 도심권 아파트 대단위 단지에
누구를 위한 '사랑으로'란 말이 무색하지 않도록

다시한 번 소탐대실을 벗어나 대기업집단으로 덕망있고
품위있는 그런 부영으로 거듭날 수는 없을까라는

우문을 던져보며 다시한 번 사랑받는 부영으로 재탄생 되길 촉구해 본다.

장시간 감사합니다.



                                무주구천동관광특구상인연합회 고달영 회장
코멘트입력

게시물 74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45 (경기 양평 용문) '나해'의 잊지 못할 점심상 (1) 박재곤 11-16 18
744 (회원업소 식탁) 겁나게 맛 있었다 (3) 박재곤 11-15 31
743 어느날 아침 식사 / 찌개냄비를 텅텅 비웠네요 (4) 박재곤 11-13 549
742 늘봄가든 / 한방과 서양의 컬러푸드 결합 이색 오곡밥 (2) 박재곤 11-09 1968
741 늘봄가든 / 한방과 서양의 컬러푸드 결합 이색 오곡밥 (1) 박재곤 11-09 28
740 (R 지리산 함양) 仁山家 - 죽염 열풍의 진원지 (6) 박재곤 11-06 1781
739 (덕천고가 아! 이사람) 권경업 산악시인의 장국밥집 수익금으로 … 박재곤 11-05 2780
738 (충남 예산 수덕사) 수덕골미락 김철안 대표 / 인정과 재치가 만… (2) 박재곤 10-23 1728
737 금산인삼이야기 (1) 박재곤 10-22 1515
736 죽령주막 / 바람도 구름도 길손도 쉬었다 가는 초가 두 칸 (2) 박재곤 10-16 1313
735 삼일회관 / 그 명성 그대로 맛은 청출어람이라 (1) 박재곤 10-14 909
734 청기와 / 대도시 사람들 입맛도 사로잡은 감자탕과 보쌈 (1) 박재곤 10-12 1091
733 전주가족회관 전주비빔밥 (2) 박재곤 10-09 682
732 (팔공산) 산중(山中) / 건강한 곤드레밥상을 차려내는 한정식집 (4) 박재곤 10-06 1761
731 무제171004 작품171002 / 연휴중 내 식탁의 술안주가 되었던 음… (2) 박재곤 10-05 1422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야후 다음 NATE 파란 구글 코리아 MSN 가자i e우체국 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음식업중앙회 전자민원 국세청 기상청
  회장:허윤규(010-4516-2114),총무:이연우(010-8956-2231), 탐방요청 010-2771-8848(박재곤)  광고가입 055-387-3292(김성달)
copyright(c)2004 산촌미락회 all rights resev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