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미락회
공지/알림 회원게시판 산따라맛따라 추천여행지 축제안내 여행갤러리 자유게시판 일정관리 동영상 회원업소
  공지사항
 장가네 해장국 [09-20]
 (제주 장가네 해… [08-28] (4)
 영월 酒泉 술샘 … [08-04] (1)
 전국산촌미락회 … [08-21]
 무궁화꽃 앞에서 [08-03]
주간 인기글
  (무주구천동) 별미가든 / 산…
  금오산(金烏山) / 冶隱 吉再…
  (내장산) 삼일회관 / 그 명…
  수원화성의 이모저모
  청기와 / 대도시 사람들 입…
  향적봉의 위용
  (경북 청도) 감와인 / 감그…
  (덕유산) 용추폭포에서
  (경북 청도) 황인동 시인의 …
  (경북영덕축산항) 영덕대게…

어제 : 323

오늘 : 62

최대 : 2,056

전체 : 1,193,147

여행갤러리 게시판입니다.

  창밖으로 보이는 형제봉에 오르다
  글쓴이 : 박재곤     날짜 : 17-05-11 01:40     조회 : 2331     트랙백 주소

내 작은 방 창문을 열면 한눈에 들어 오는 수원의 진산 광교산 형제봉을 오르다

산은 도시의 병풍이다. 서울의 삼각산이 그렇고 부산의 금정산이 그렇다. 대구의 팔공산이
그런가 하면 광주의 무등산도 그러하다.

인구 1백만을 넘긴 경기도의 수부(首府) 수원에도 이러한 산이 있다. 바로 광교산이다.

산악국가로도 불리는 우리나라는 그 표현만큼 참으로 많은 산들이 우리 주변에 솟아 있다.
도처에 유청산(有靑山)이요 도처에 유명산(有名山)이다.

그리고 이름 높은 산들에는 국립공원, 도립공원, 군립공원 등의 타이틀이 붙어 있고, 이 타
이틀도 모자라 ‘000대 명산’ 등의 등급까지 붙어 있다.

수원의 진산 광교산, 인구 1백만명의 경기도 수원시와 70만명의 용인시의 경계를 이루며 수
원 시가지 북쪽을 두르고 있는 광교산은 해발 582m로 높은 산 반열에 들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 어떤 타이틀이나 등급도 갖고 있지 않다. 그렇지만 명산임에는 틀림이 없다. 내가
살고 있는 작은 아파트의 창문을 열면 광교산과 그 앞쪽에 있는 형제봉(448m)이 한 눈에 들
어 오니 나는 참으로 멋진 집에서 살고 있는 셈이다.


박재곤   17-05-11 01:48
수원의 진산 광교산, 인구 1백만의 경기도 수원시와 70만의 용인시 경계를 이루며 수원시가지
북쪽을 두르고 있는 광교산은 해발 582m로 높은 산 반열에 들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 어떤 타
이틀이나 등급도 갖고 있지 않다.

하지만 주위에 높고 큰 산이 없고 넓고 얕은 지대에 솟아 있어 북쪽으로 이어지는 백운산(564m)과
더불어 그 규모가 만만치 않다.

무엇보다 수원을 비롯한 용인, 화성, 의왕, 군포, 안양, 성남 등의 시민들이 쉽게 접근해서 삼림욕이
나 당일산행을 즐길 수 있어 도시 주변의 산으로 나무랄 데가 없다.

명실상부한 명산으로서 경기도 남부 사람들은 자신들의 명산 반열에 올려놓아도 좋을 것이다.
박재곤   17-05-11 02:01
‘광교산 정상에 오르면 / 사랑을 품고 사시는 / 고향의 어머니가 보인다 / 앞집 순이네 / 아랫집 철수네 /
모두 잘 되어야 할텐데 / 바다만큼 깊은 사랑 품고 사시는 어머니 / 늘 푸른 광교산은 어머니를 너무 닮았다 //

맑고 푸른 하늘을 가슴에 품은 광교산은 / 고향 어머니를 닮았다 / 힘들다 먹구름 낀 아버지 마음도 / 공부하기
싫다 / 투정하는 내 마음도 / 참아라 참아라 감싸주시는 어머니 / 늘 맑고 푸른 광교산은 / 선잠 깬 수원시민을
가슴에 안고 / 지혜롭고 당당한 삶을 가르치고 있다//’

광교산 주능선 한 지점에 걸려 있는 장세영(수원북중 3년)이 쓴 네 소절의 시 ‘광교산’의 뒷부분 두 소절이다.

자라나는 2세의 눈에 비친 광교산의 참 모습인 바, 광교산은 수원의 진산이요 수원 시민들의 진정한 모산(母山)
임을 잘 표현해 주고 있다.
코멘트입력

게시물 1,44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46 아!! 이 분 가야금으로 내가 부르는 신라의 달밤 반주를 해 주었… (2) 박재곤 10-17 18
1445 향적봉의 위용 (4) 고달영 10-15 124
1444 (경북 청도) 감와인 / 감그린 청도반시 세계적인 와인으로 탄생 (5) 박재곤 10-14 116
1443 (내장산) 삼일회관 / 그 명성 그대로 맛은 청출어람이라 (6) 박재곤 10-13 181
1442 (경남함양 지리산) 느티나무산장 (3) 박재곤 10-10 191
1441 (경북도청소재지 예천) 청기와 / 도시 사람들 입맛도 사로잡은 … (1) 박재곤 10-09 216
1440 서부불고기 / 모나리자 누님은 만인의 누님이래요 (2) 박재곤 10-07 1265
1439 남근(男根)만을 다듬는 남근(南根) 허윤규 목공예가 (3) 박재곤 10-06 1267
1438 그리운 사진 (2) 박재곤 10-04 1023
1437 - 이해인(수녀 시인)의 시 ‘연꽃의 기도’ (2) 박재곤 09-28 720
1436 여명 김종관 사진전 // 서울시청 로비 2017 09 25 (1) 박재곤 09-26 616
1435 무주구천동관광특구상인연합회 (2) 박재곤 09-23 770
1434 덕유산의 큰 기둥들입니다 (3) 박재곤 09-22 776
1433 지리산 정상(1,915m)이 잘 보이네요 (4) 박재곤 09-21 523
1432 2006년 여름 대학 51년 후배와 중국 사천성 해발 5,355m 다꾸냥… (1) 박재곤 09-20 33
1431 (조 조 부부) 이 두분 사진 어떻습니까 (4) 박재곤 09-18 438
1430 성곡촌에서 / 산촌미락회에서는 이런 날도 있었네요 (1) 박재곤 09-11 398
1429 (추억) 정선 아우리지에서 / 세월이 지나면 모두가 다 그리워 지… (3) 박재곤 09-04 605
1428 속리산 비로산장 / 아! 그리운 얼굴들이여!! 박재곤 08-29 537
1427 (지리산 힘양) 칠선산장식당 / 칠선계곡 지리산 산채나물천국 (2) 박재곤 08-12 230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야후 다음 NATE 파란 구글 코리아 MSN 가자i e우체국 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음식업중앙회 전자민원 국세청 기상청
  회장:허윤규(010-4516-2114),총무:이연우(010-8956-2231), 탐방요청 010-2771-8848(박재곤)  광고가입 055-387-3292(김성달)
copyright(c)2004 산촌미락회 all rights resev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