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미락회
공지/알림 회원게시판 산따라맛따라 추천여행지 축제안내 여행갤러리 자유게시판 일정관리 동영상 회원업소
  공지사항
 (제주 장가네 해… [08-28] (4)
 영월 酒泉 술샘 … [08-04] (1)
 전국산촌미락회 … [08-21]
 무궁화꽃 앞에서 [08-03]
 ‘산따라 맛따라… [03-03] (1)
주간 인기글
  생수 송어횟집 / 장곡 저수…
  (철원) 두루미의 비상(사진 …
  철원오대쌀 / 세계인들의 입…
  구름타고 온 선녀 / 12선녀…

어제 : 367

오늘 : 221

최대 : 2,056

전체 : 1,175,168

   축제안내 게시판입니다.

  대구 앞산(658m)의 본래 이름은 성불산(成佛山)이다.
  글쓴이 : 박재곤     날짜 : 17-02-13 00:34     조회 : 223     트랙백 주소

대구 앞산(658m)의 본래 이름은 성불산(成佛山)이다.

1832년에 편찬된 것으로 알려진 <대구읍지(大邱邑誌)>에 의하면
“성불산은 대구부(府) 남쪽 십리 안산으로 비슬산으로부터 비롯한다.

성불산 재부남십리관기안산자비슬산래(成佛山在府南十里官基案山自
琵瑟山來)”라고 되어 있다.

‘관기안산’이란 관청의 맞은편 산을 말함이니, 즉 옛 관청 터인 지금의
중앙공원 맞은편 산이라면 바로 ‘앞산’이다.

1972년에 발간된 <대구·달성지>의‘승지편(勝地編)’에는 매우 구체적인
기록이 나와 있다.

“성불산은 대구의 안산으로 은적, 안일 두 암자가 있고 옛 성터도 있는데
성터의 석축 둘레는 3051척이다”란 기록을 읽을 수 있다.

지금 우리가 그냥 생각없이 부르는‘앞산’의 원래 이름이‘성불산’이었다는
것은 더 이상 이론(異論)의 여지가 없다.

그렇다면 이제라도 앞산의 원래 이름을 되찾아 주어야만 하겠다.

전국 어느 지방자치단체나 자신들의 고장을 대표하는 산 정상에는 표지석
을 세우고 신성시하는 마당이다.

그런데 웅도 대구의 앞산은 그 훌륭한 본래의 이름마저 잃은 채, 오랜 세월
동안 본래의 이름을 두고 다른 이름으로 불리고 있으니 참으로 안타까운 노
릇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살고 있는 집에서 보이는 남쪽을 앞이라 생각하고 북쪽을
뒤라고 생각한다.

대구의 ‘남쪽 산’을 굳이‘앞산’으로 불러야 한다면, 북쪽을 병풍처럼 둘러친 명
산 중의 명산 팔공산은‘뒷산’으로 불러야만 할 것인지.

더욱이 오랫동안 철조망으로 차단되어 있던 팔공산 정상이 이제는 시민의 품으
로 돌아왔고 그동안 잘못 불렸던‘동봉’과‘서봉’이라는 봉우리  이름도  원래의 이
름‘미타봉’과‘삼성봉’으로 환원시켜 불렀으면 좋겠다.

많은 시민들이‘성불산’을 계속 ‘앞산’으로 부르더라도 '대구의 산꾼'임을 자임하는
분들은 '앞산'의 본래 이름이 '성불산’인 것은 알고 있으야만 하겠다.


코멘트입력

게시물 28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4 (철원) 두루미의 비상(사진 철원군청 제공) 박재곤 08-19 80
283 농업기술박람회 (1) 박재곤 08-13 93
282 (지리산) 김종관 / 지리산의 여명만을 찍는 사진작가 박재곤 08-06 106
281 (설악산) 재래식 할머니순두부 박재곤 07-26 98
280 식탁 창밖에 이런 풍경이 펼쳐진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6) 박재곤 07-21 104
279 (감추어진 업소) 이런 집을 만난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5) 박재곤 07-15 121
278 술샘박물관 주천(酒泉)의 술 향기, 나에게는 어떤 술이 나올까 박재곤 07-13 102
277 팔공산 중턱에서 조망하는 팔공 주능선과 대구시가지 박재곤 06-29 113
276 (지리산 황금능선) 조경남회원 식품회사설립 대표(사장) 되시다 박재곤 06-24 109
275 산골제다 김종관 대표 지리산 사진전 서울 평창동 금보성갤러리 (10) 박재곤 06-20 110
274 선경이네 산미모임 개막을 축하하듯 대구에서 외손자 태어나다 (1) 박재곤 06-16 133
273 환영!! 좋은 날이 올꺼야!! '선경이네' ☎ 054-571-19… 박재곤 06-04 235
272 (구름타고 온 선녀)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3) 박재곤 05-17 184
271 지금 주왕산은 이런 모습이겠지 박재곤 05-06 137
270 그래도 봄은 오고 있습니다 박재곤 03-31 126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야후 다음 NATE 파란 구글 코리아 MSN 가자i e우체국 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음식업중앙회 전자민원 국세청 기상청
  회장:허윤규(010-4516-2114),총무:이연우(010-8956-2231), 탐방요청 010-2771-8848(박재곤)  광고가입 055-387-3292(김성달)
copyright(c)2004 산촌미락회 all rights resev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