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미락회
공지/알림 회원게시판 산따라맛따라 추천여행지 축제안내 여행갤러리 자유게시판 일정관리 동영상 회원업소
  공지사항
 (제주 장가네 해… [08-28] (4)
 영월 酒泉 술샘 … [08-04] (1)
 전국산촌미락회 … [08-21]
 무궁화꽃 앞에서 [08-03]
 ‘산따라 맛따라… [03-03] (1)
주간 인기글
  생수 송어횟집 / 장곡 저수…
  (철원) 두루미의 비상(사진 …
  철원오대쌀 / 세계인들의 입…
  구름타고 온 선녀 / 12선녀…

어제 : 367

오늘 : 221

최대 : 2,056

전체 : 1,175,168

   축제안내 게시판입니다.

  (구름타고 온 선녀)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글쓴이 : 박재곤     날짜 : 17-05-17 12:05     조회 : 184     트랙백 주소

(구름타고 온 선녀)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엄마야 누나야 / 김소월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뜰에는 반짝이는 금모래빛
뒷문 밖에는 갈잎의 노래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출처] 좋은시 :: 짧은시 
엄마야 누나야 김소월|


박재곤   17-05-17 12:09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김소월(金素月)이 지은 시. 1922년 1월호 ≪개벽≫에 발표되었다가
시집 ≪진달래≫(1925)에 수록되었다.

4행으로 된 민요조의 서정시이다. 뜰에는 금모래가 반짝이고 있고,
뒷문밖에는 갈잎의 노래가 있는 평화로운 자연 속에서 엄마와 누나와
함께 단란하게 살자는 것이 이 작품의 내용이다.

이런 단조롭고 평범한 내용임에도 이 작품이 호소력을 가지게 되는 것
은 음악성에 있다.

1행과 4행의 반복행절인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에서 느끼는 감명의
원천은 정한적(情恨的)인 데 있다.

민요조의 가락과 소박한 감정의 직정성(直情性), 반복적인 운율의 묘를
최대한으로 살린 점이 소월시의 한 특징이라 할 때,
그것은 이 작품에 통용되는 원리가 되기도 한다.

한마디로 이 작품은 자연에 대한 동경을 소박한 정감으로 노래한 서정시
라 할 수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엄마야누나야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박재곤   17-05-17 12:30
김소월 (김정식) 시인

1902년 8월 6일~1934년 12월 24일
데뷔1920년 시 '낭인의 봄'
박재곤   17-05-22 02:48
구름타고 온 선녀 (대표 장용석) 033-461-7700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1786-2 (12선녀탕 계곡앞)
코멘트입력

게시물 28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4 (철원) 두루미의 비상(사진 철원군청 제공) 박재곤 08-19 80
283 농업기술박람회 (1) 박재곤 08-13 93
282 (지리산) 김종관 / 지리산의 여명만을 찍는 사진작가 박재곤 08-06 106
281 (설악산) 재래식 할머니순두부 박재곤 07-26 98
280 식탁 창밖에 이런 풍경이 펼쳐진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6) 박재곤 07-21 104
279 (감추어진 업소) 이런 집을 만난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5) 박재곤 07-15 121
278 술샘박물관 주천(酒泉)의 술 향기, 나에게는 어떤 술이 나올까 박재곤 07-13 102
277 팔공산 중턱에서 조망하는 팔공 주능선과 대구시가지 박재곤 06-29 113
276 (지리산 황금능선) 조경남회원 식품회사설립 대표(사장) 되시다 박재곤 06-24 109
275 산골제다 김종관 대표 지리산 사진전 서울 평창동 금보성갤러리 (10) 박재곤 06-20 110
274 선경이네 산미모임 개막을 축하하듯 대구에서 외손자 태어나다 (1) 박재곤 06-16 133
273 환영!! 좋은 날이 올꺼야!! '선경이네' ☎ 054-571-19… 박재곤 06-04 235
272 (구름타고 온 선녀)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3) 박재곤 05-17 185
271 지금 주왕산은 이런 모습이겠지 박재곤 05-06 137
270 그래도 봄은 오고 있습니다 박재곤 03-31 126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야후 다음 NATE 파란 구글 코리아 MSN 가자i e우체국 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음식업중앙회 전자민원 국세청 기상청
  회장:허윤규(010-4516-2114),총무:이연우(010-8956-2231), 탐방요청 010-2771-8848(박재곤)  광고가입 055-387-3292(김성달)
copyright(c)2004 산촌미락회 all rights resev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