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미락회
공지/알림 회원게시판 산따라맛따라 추천여행지 축제안내 여행갤러리 자유게시판 일정관리 동영상 회원업소
  공지사항
 고달영 / 무주구… [10-30] (16)
 장가네 해장국 [09-20]
 (제주 장가네 해… [08-28] (4)
 영월 酒泉 술샘 … [08-04] (1)
 전국산촌미락회 … [08-21]
주간 인기글
  (제주도 서귀포) / 장가네 …
  윤성빈 금메달 / ″얼굴에 …
  (김영숙) ‘부엌데기 화가’…
  R (이런 풍경) 언제 보아도 …
  남겨 두고 싶은 사진입니다
  [가입인사] 반갑습니다.
  (금메달) 2018 평창 동계올…
  (여자만) “여자만 들어오…

어제 : 255

오늘 : 192

최대 : 2,056

전체 : 1,226,267

   축제안내 게시판입니다.

  (목련) 꽃말은 ‘고귀함’이다. 목련은 나무에 피는 연꽃에서 명칭이 기원했다
  글쓴이 : 박재곤     날짜 : 17-09-28 23:26     조회 : 104    

고귀한 꽃 목련 

  꽃말은 ‘고귀함’이다. 목련은 나무에 피는 연꽃에서 명칭이 기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목련은 정원수나 관상수로 많이 심으며, 여러 지자체에서 상징목으로 지정하고 있을
만큼 사랑받고 있는 꽃이다.

목련은 높이 10m에 이르는 낙엽활엽수로 많은 가지를 치며 겨울눈에는 털이 없으나 꽃
눈은 많은 잔털에 덮여 있다.

잎은 마디마다 서로 어긋나게 자리하고 있으며 넓은 계란 꼴로 끝이 갑자기 뾰족해지고
길이는 5~15cm 가량이다. 잎자루의 길이는 아주 짧아서 1~2cm밖에 안 된다.

잎 뒷면에는 약간의 털이 있다. 목련은 백목련의 꽃잎에 비해 좁아 꽃이 풍만하지 못하다.

꽃잎의 빛깔은 젖빛인데 밑동은 분홍빛이고 수술 또한 붉으며 꽃이 지고 난 뒤에는 주먹과
같은 생김새의 굵고 길쭉한 열매를 맺는다고 알려져 있으며, 꽃이 지고 난 뒤에는 주먹과
같은 생김새의 굵고 길쭉한 열매를 맺는다.

목련의 꽃말은 자연애이며, 북향화라는 또 다른 이름을 가지고 있다. 옛날 옛적 한 공주가
북쪽에 사는 사나이를 좋아했는데, 그 때문에 목련의 봉우리가 필 때 북쪽을 향한다는 의
미다.

또 목련은 꽃이 피기 직전에 채취해 그늘에 말린 뒤 잘게 부셔 약재로도 사용한다. 진통과
소염의 효능이 있으며 코 막힌 것을 뚫어준다. 적용질환으로는 두통과 치통, 코와 관련된
각종 염증, 축농증 등에 사용된다.(조선일보 DB)


고달영   17-09-29 07:15
방금 자전거로 순간 동네 한바퀴 돌고왔습니다!
새벽공기가 무척 차네요,

해발 600여 고지인 나의 삶터 예촌본가 역시
머지않아 겨울의 동장군을 기다리며

추석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박 수석님!
위의 고운 글을 밑에서 부터 거꾸러 읽어보니 더욱 맛이 납니다.

그 언젠가 문경세제 목련가든이 생각납니다.
두부맛과 이층에 아담하게 마련된 내가 꿈꾸던 황토방, 대박 고공행진을 펼쳤 던

에피소드 소개 등 참으로 기억이 새롭습니다.

목련같은 고귀한 사랑이 계속 이어지길 기대하면서 가슴이 뜨거워지는 구천동 산자락에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기도합니다.

게시물 31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2 (금메달)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금메… 박재곤 02-21 373
311 윤성빈 금메달 / ″얼굴에 안 드러나서 그렇지, 정말 기쁩니다.… (1) 박재곤 02-16 593
310 임효준, 한국 첫 금메달··· 남자 쇼트트랙 1,500m 우승 박재곤 02-11 1111
309 최흥철선수 그리고 평창올림픽 박재곤 02-03 1672
308 (이 겨울 깊은 밤에) 모주 한 잔 생각이 간절하네요 박재곤 02-01 1614
307 강원도 화천 '산천어축제'에 다녀 왔습니다 (1) 우당 01-23 1144
306 연꽃예찬 (글 우촌 사진 인강) / ‘관수세심(觀水洗心) 관화미심… (6) 박재곤 01-23 1153
305 (홍천강인삼송어축제) (4) 박재곤 12-30 1296
304 (R) 식탁의 술은 누구의 몫입니까 박재곤 12-29 1444
303 (아름다운 추억 그것은 바로 축복입니다) 아침고요수목원의 여름… 박재곤 12-13 944
302 (덕유산66) 참 편안합니다 박재곤 12-10 1251
301 (산미 66) 여성동무 여러분!! 박재곤 12-08 1469
300 무릎 꿇고 있는 이 사람은??? (3) 우당 12-07 2058
299 (라제통문) 이문을 통하여 신라에서 백제로 백제에서 신라로 (1) 박재곤 12-07 2130
298 (민창동 박사) 산미60회차 모임에 참석해주시다 (2) 박재곤 11-29 2451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야후 다음 NATE 파란 구글 코리아 MSN 가자i e우체국 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음식업중앙회 전자민원 국세청 기상청
  회장:허윤규(010-4516-2114),총무:이연우(010-8956-2231), 탐방요청 010-2771-8848(박재곤)  광고가입 055-387-3292(김성달)
copyright(c)2004 산촌미락회 all rights resev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