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미락회
공지/알림 회원게시판 산따라맛따라 추천여행지 축제안내 여행갤러리 자유게시판 일정관리 동영상 회원업소
  공지사항
 고달영 / 무주구… [10-30] (16)
 장가네 해장국 [09-20]
 (제주 장가네 해… [08-28] (4)
 영월 酒泉 술샘 … [08-04] (1)
 전국산촌미락회 … [08-21]
주간 인기글
  전라남도 산림자원연구소의 …

어제 : 280

오늘 : 252

최대 : 2,056

전체 : 1,246,309

   축제안내 게시판입니다.

  (정선에 반하다) 판 아리랑 공연 / 깊은 산속 공연장에서 펼쳐지는 아리랑의 향연
  글쓴이 : 박재곤     날짜 : 17-11-04 08:43     조회 : 4515    

(정선에 반하다) 판 아리랑 공연 / 깊은 산속 공연장에서 펼쳐지는 아리랑의 향연 171102

1865년 경복궁 중건. 정선의 낙락장송이 어명을 받았다. 아우라지에서 마포나루까지 물길
천리를 흘러 경복궁의 기둥과 들보가 되었다. 여기 정선 아라리가 함께 흘렀다.

심산유곡 정선에 고인 노래가 그렇게 물 아래 세상을 향한 것이다. <판 아리랑>은 아리랑
의 연대기를 한 판으로 엮어서 만든 다큐연희극이다. (정선군립아리랑예술단)


제1장   17-11-04 14:43
제1장 '어명'이오!

낙락장송 앞에 예단을 걸고 "어명이오"하고 나무를 벤다.

베어진 나무를 옮기는 "영차하면/영차"로 시작하는 <운재소리>와
"차재이"/차재이/어영차/어영차" <목도소리>를 부르며 아우라지에 적재한다.

눈이 녹고 물이 불어나는 봄, 떼를 지어 마포나루로 향한다. 매순간 죽음이 도
사린 험한 물길, 오죽하면 "아침밥이 사잣밥"이란 말이 있겠는가.

"오호차 오호차"하는 <뎃목소리>를 하고 점지받을 때부터 길들여진 <긴 아라리>
를 부른다.
제2장   17-11-04 14:54
제2장 아라리주막

"황새여울 된꼬까리 떼를 무사히 지나니 만지산 전산옥이야 술상 차려 놓아라"

아우라지에서 영월까지 주막이 100개, 영월에서 마포까지 주막이 1000개였다.

산 목숨 거둬가는 무시무시한 여울을 지나면 주막에 떼를 묶는다. 주막집에서는
떼돈 버는 정선 떼꾼을 불러들이기 위해 술을 따르는 젊은 색시들에게 정선아리
리를 가르쳤다. 소리를 주고받는 수작보다 더한 장사법이 또 있을까.
제3장   17-11-04 15:34
제3장 경복궁아리랑

경복궁 중건에 팔도의 인부들이 모여 일한다. 이들을 위로하기 놀이판
도 벌어지기에 팔도의 광대들도 몰려온다.

이중 여사당 바우덕이는 대원군에게 옥관자를 하사받아 광대들의 꿈이
되기도 했다. 굳이 광대의 소리가 아니라도 경복궁은 노래로 가득했다.

팔도의 인부들이 부르는 노동요의 각축장이 된 것이다. 이중 '아리랑'이
란 인상적인 후렴이 있는 <정선아라리>가 유행한다.

이로 인해 서울사람들이 부르는 <아리랑타령>이 생겨났고, <진도아리랑>
이나 <밀양아리랑> 같이 지역에 맞는 아리랑도 생겨났다.

그리고 서울의 <아리랑타령>은 나운규의 영화 <아리랑>의 모태가 된다.

2012년, 마침내 <아리랑>은 세계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다.

정선을 통해 한양에 간 강원도의 일노래 아리랑이 150년 만에 세계인의 노
래가 된 것이다.

게시물 31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5 개나리 / 노란 꽃을 피우는 갈잎 떨기나무다 (1) 박재곤 04-06 613
314 먹는 일 보다 더 소중한 것이 있을까 박재곤 03-19 1132
313 천년고도 첨성대에서 201 8년 3월 7일 (수) 박재곤 03-10 1185
312 (금메달)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금메… 박재곤 02-21 1223
311 윤성빈 금메달 / ″얼굴에 안 드러나서 그렇지, 정말 기쁩니다.… (1) 박재곤 02-16 1376
310 임효준, 한국 첫 금메달··· 남자 쇼트트랙 1,500m 우승 박재곤 02-11 2195
309 최흥철선수 그리고 평창올림픽 박재곤 02-03 2754
308 (이 겨울 깊은 밤에) 모주 한 잔 생각이 간절하네요 박재곤 02-01 2739
307 강원도 화천 '산천어축제'에 다녀 왔습니다 (1) 우당 01-23 1395
306 연꽃예찬 (글 우촌 사진 인강) / ‘관수세심(觀水洗心) 관화미심… (6) 박재곤 01-23 1375
305 (홍천강인삼송어축제) (4) 박재곤 12-30 1482
304 (R) 식탁의 술은 누구의 몫입니까 박재곤 12-29 2515
303 (아름다운 추억 그것은 바로 축복입니다) 아침고요수목원의 여름… 박재곤 12-13 1157
302 (덕유산66) 참 편안합니다 박재곤 12-10 1738
301 (산미 66) 여성동무 여러분!! 박재곤 12-08 1943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야후 다음 NATE 파란 구글 코리아 MSN 가자i e우체국 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음식업중앙회 전자민원 국세청 기상청
  회장:허윤규(010-4516-2114),총무:이연우(010-8956-2231), 탐방요청 010-2771-8848(박재곤)  광고가입 055-387-3292(김성달)
copyright(c)2004 산촌미락회 all rights resev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