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미락회
공지/알림 회원게시판 산따라맛따라 추천여행지 축제안내 여행갤러리 자유게시판 일정관리 동영상 회원업소
  공지사항
 장가네 해장국 [09-20]
 (제주 장가네 해… [08-28] (4)
 영월 酒泉 술샘 … [08-04] (1)
 전국산촌미락회 … [08-21]
 무궁화꽃 앞에서 [08-03]
주간 인기글
  (무주구천동) 별미가든 / 산…
  금오산(金烏山) / 冶隱 吉再…
  (내장산) 삼일회관 / 그 명…
  수원화성의 이모저모
  청기와 / 대도시 사람들 입…
  향적봉의 위용
  (경북 청도) 감와인 / 감그…
  (덕유산) 용추폭포에서
  (경북 청도) 황인동 시인의 …
  (경북영덕축산항) 영덕대게…

어제 : 323

오늘 : 61

최대 : 2,056

전체 : 1,193,146

추천여행지 게시판입니다.

  관악산 & 백운호수 그리고 선비묵집
  글쓴이 : 박재곤     날짜 : 17-10-06 00:38     조회 : 1360     트랙백 주소

관악산 & 백운호수 그리고 선비묵집 / 백운호수는 청계산 자락인데, 백운
호수에서는 청계산이 보이지 않는다. 멀리 관악산의 모습이 잘 보인다.


고달영   17-10-08 06:56
산과 호수 그리고 먹거리인 삼박자가 고루 갖추어진
그런 유명식당인가 보군요.

가지런한 모습이 정갈하게 다가옵니다.
감사합니다.
우당   17-10-08 11:34
외식문화가 활개를 치고 있는 시대에 살고 있으니
외식 할 기회가 잦은 것은 당연지사.

내 돈 내고 밥을 사먹었는데 그 돈이 아까울 때가 가끔 있습니다.
업소측의 손님에 대한 기본이 갖추어지지 않은 경우라든가
음식맛이 성에 차지 않을 때는 정말정말 씁쓸한 기분이 들곤 합니다.

'선비묵집'
소박한 업소이름과는 달리
세련되고 깔끔한 음식은 현대인들 입맛에 안성마춤일 것 같았고
많이 먹었음에도 더부룩하지 않고 뱃속이 편안한 것이
신기할 정도였습니다.

묵이란 소박한 식재료가 이렇게 변신 될 수도 있는거구나, 
깜짝 놀랐습니다.

예약착오로 야구장에 못 간 아쉬움을 달래기에 충분했고
음식문화에 대한 또다른 감성을 가지게 된 기회이기도 했습니다.
코멘트입력

게시물 51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5 (덕유산) 용추폭포에서 (4) 박재곤 10-17 33
514 (경북 청도) 황인동 시인의 ‘청도에 오면’ (4) 박재곤 10-14 31
513 금오산(金烏山) / 冶隱 吉再 선생의 節義 採薇亭을 둘러 본다 (2) 박재곤 10-12 188
512 운문산(1195m)의 가을 / 1957년 그리고 2016년 (3) 박재곤 10-10 192
511 (내 고향 대구) 삼삼구이초밥 (1) 박재곤 10-09 175
510 관악산 & 백운호수 그리고 선비묵집 (2) 박재곤 10-06 1361
509 한계령 / 뜻밖의 폭설을 만나고 싶다 - 문정희 (6) 박재곤 10-05 1243
508 (10월이 시작되는 아침) 무궁화 꽃앞에서 (2) 박재곤 10-01 887
507 (여인3총사) 언제 어디였을까. 분명한 것은 산촌미락회의 한 장… 박재곤 09-30 28
506 (명재고택) 이런 날도 있었지요 (1) 박재곤 09-28 45
505 장가네 해장국 대표 장여관 / 제주도 서귀포시 중문 / 전화 064-… (3) 박재곤 09-20 625
504 저녁 바람이 부드럽게 (2) 박재곤 09-18 417
503 (소중한 자료) 대구 팔공산 동화사 1920년대 (1) 박재곤 09-17 380
502 10주년 올레길…/ 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 (1) 박재곤 09-16 386
501 조리터명가/ 충주호 쏘가리회 전문점 (1) 박재곤 09-12 303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야후 다음 NATE 파란 구글 코리아 MSN 가자i e우체국 소비자원 한국관광공사 한국음식업중앙회 전자민원 국세청 기상청
  회장:허윤규(010-4516-2114),총무:이연우(010-8956-2231), 탐방요청 010-2771-8848(박재곤)  광고가입 055-387-3292(김성달)
copyright(c)2004 산촌미락회 all rights resevred.